에밀리 디킨슨 280 ★ 전하현역에밀리디킨슨


280

I felt a Funeral, in my Brain, 나는 한 장례식(종말, 최후, 죽음, 무덤)을 느꼈다, 내 뇌 속에서,
And Mourners to and fro 그리고 장례식에 모인 사람들은 왔다갔다
Kept treading -- treading -- till it seemed 계속 걷고 -- 걸었다 --
That Sense was breaking through -- 감각이 뚫고 지나고 있는 듯할 때까지 --

And when they all were seated, 그리고 그때 사람들 모두가 앉아서
A Service, like a Drum -- 어떤 근무, 북처럼 --
Kept beating -- beating -- till I thought 계속 또 치고 -- 쳤다 --
My Mind was going numb -- 내 마음이 마비가 되고 있다고 생각할 때까지 --

And then I heard them lift a Box 그리고 그때 나는 사람들이 한 상자를 들어올리는 것을 들었다
And creak across my Soul 그리고 내 영혼을 건너며 삐걱삐걱
With those same Boots of Lead, again, 다시, 납으로 만든 장화들을 신고,
Then Space -- began to toll, 그때 공간(우주, 여지)은 -- 종을 울려 알리기 시작했다,

As all the Heavens were a Bell, 마치 모든 하늘나라가 한 종소리인 것처럼,
And Being, but an Ear, 그리고 있기, 어떤 귀만,
And I, and Silence, some strange Race 그리고 나와 침묵, 어떤 이상한 인종은
Wrecked, solitary, here -- 난파되었다, 혼자, 여기서 --

And then a Plank in Reason, broke, 그리고 그때 이성의 널빤지(토대)가, 부서졌다,
And I dropped down, and down -- 그래서 나는 떨어지고 떨어졌다 --
And hit a World, at every plunge, 그리고 한 세계를 쳤다, 모든 뛰어들기에서,
And Finished knowing -- then -- 그리고 알기(지식)를 끝마쳤다 -- 그때 --

덧글

  • 히읗 2006/01/19 14:15 #

    http://blog.empas.com/hahyon2/10312524



    937

    I felt a Cleaving in my Mind --
    As if my Brain had split --
    I tried to match it -- Seam by Seam --
    But could not make it fit.

    The thought behind, I strove to join
    Unto the thought before --
    But Sequence ravelled out of Sound
    Like Balls -- upon a Floor.


    내 마음 빠개짐을 느꼈다 --
    마치 뇌가 쪼개지는 것처럼 --
    나는 맞추려고 했다 -- 금과 금을 --
    하지만 꼭 맞출 수 없었다.

    생각 뒤를, 나는 이으려고 힘썼다
    생각 앞에다 --
    하지만 결과는 스르르 풀렸다
    마루 위 -- 공처럼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